댄스

반클리프 아펠과 볼쇼이 극장의 파트너십

볼쇼이 극장과의 협업은 반클리프 아펠의 최근 역사를 새롭게 장식했으며, 댄스를 향한 메종의 애정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저명한 모스크바 극장과의 파트너십은 조지 발란신의 작품인 주얼(Jewel)을 창작하고 다섯 번의 공연을 선보인 2012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에메랄드, 루비, 다이아몬드(Emeralds, Rubies and Diamonds)의 3막으로 구성된 이 발레는 뉴욕에서 만난 조지 발란쉰과 클로드 아펠의 인연으로부터 시작되었으며 1967년에 초연되었습니다. 1966년, 맨하탄 5번가에 위치한 반클리프 아펠 부티크를 방문한 전설적인 안무가는 이 곳에 전시된 진귀한 젬스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반클리프 아펠은 2017년 누레예프(Nureyev) 발레의 초연을 후원했습니다. 합창단과 마임 공연단이 돋보이는 이 독특한 안무는 저명한 러시아 출신의 무용수이자 안무가였던 루돌프 누레예프(Rudolf Nureyev)를 향한 찬사를 담았습니다. 볼쇼이의 정기 레퍼토리에 포함된 이 작품에서는 누레예프의 인생에서 펼쳐진 여러 굴곡을 그려내고 인류, 사회, 창작의 자유와 관련된 주제를 표현합니다.

 

본 파트너십은 런던의 왕립 오페라 하우스, 시드니의 호주 발레단, 홍콩 발레단과 같이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기관들을 지원하는 메종의 예술 후원 프로그램의 일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