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반클리프 아펠이 선보인 다양한 오브제와 조화를 이루는 에베일 뒤 시클라멘 오토마통은 메종이 사랑하는 자연 테마가 담긴 매혹적인 풍경을 배경으로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선사합니다.

서서히 피어나는 꽃

섬세한 시클라멘 부케의 중심에서 나비의 섬세한 날갯짓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라피스 라줄리, 플리크-아-주르 에나멜이 장식된 나비는 작품 위로 날아오르며 반클리프 아펠의 하이 주얼리 전문 기술을 표현합니다.

에어브러시를 사용하여 연속적인 레이어로 하나씩 래커 처리한 플라워 모티브는 섬세한 핑크 및 퍼플 컬러로 서로 조화를 이룹니다.

  • 에베이유 뒤 시클라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시클라멘꽃
시클라멘 꽃잎 조립.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피그먼트를 믹스하여 라커를 준비하는 작업.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시클라멘 꽃을 조립하는 작업.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시클라멘 꽃 위에 에어브러시 라커를 적용하는 작업.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암술 조립.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나비 조정 작업.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컬렉션, 반클리프 아펠.

오토마통은 그린 어벤츄린과 퍼플 제이드 보울의 2개 피스로 구성된 베이스 위에서 활력 넘치는 풍경을 펼쳐 보입니다. 전문가의 손길로 폴리싱 처리를 거친 디자인과 조화롭게 반짝이는 내포물이 돋보이는 베이스는 주얼리 분야에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독특한 장식용 스톤을 선별하는 반클리프 아펠의 탁월한 역량을 증명합니다.

마지막으로 로즈 골드, 래커, 다이아몬드로 반짝이는 플라워 디테일 아래로 베이스의 회전 링이 눈부시게 반짝이며 시간의 흐름을 알려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