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클리프 아펠 최초의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는 캐리지 및 테이블 클락과 같은 우아한 오브제와 어우러지는 조화가 돋보입니다. 오토메이션 제작자 프랑수아 주노(François Junod)와 함께 수년에 걸쳐 진행한 깊이 있는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하였고, 수많은 장인의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한 완성이었습니다.

페 옹딘 오토메이션

눈부신 매혹의 이 예술 작품은 극도로 섬세한 작업을 거쳐 탄생합니다. 고도로 복잡한 메커니즘을 통해 작품의 다양한 요소에 생명력을 부여하고 시간을 알려 줍니다. 역동성과 가벼움, 자연의 아름다움, 잠에서 깬 요정의 우아함, 진귀한 스톤과 에나멜의 미묘한 뉘앙스는 덧없이 사라지는 시간의 서정성을 지켜내어 작품의 자부심을 드높입니다.

공동 작업

오토마트 페 옹딘의 제작을 위해 각 분야에서 가장 탁월한 전문 기술을 발휘하는 장인이 존재해야 합니다.

 

이 거장들은 서정성이 가득한 이야기를 삶에 불어넣기 위해 한계를 넘고 소통하며 프로젝트 고유의 특수성을 반영하고 노하우를 공유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페어리 작품 내부의 메커니즘 소형화 작업이나 움직임을 지탱할 충분한 무게의 꽃잎 제작을 완성해나가는 도전의 연속이었습니다. 장인들은 디자인과 최종 마감 기법을 넘나들며 끊임없는 연구의 순간을 이어 나갔습니다.

 

반클리프 아펠 최초의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는 꿈을 현실로 이루어 선사하며 많은 이들이 함께하는 모험으로 탄생했고, 페 옹딘의 섬세한 시선을 고스란히 담아냈습니다.

요정을 연상시키는 이미지

이 작품은 온 디맨드 애니메이션과 레트로그레이드 타임 디스플레이가 결합된 더욱 놀라운 광경으로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에보니 컬러 베이스의 측면에서 미스터리 세팅 루비로 제작된 무당벌레는 시간의 움직임과 함께 고요하고도 평화로운 동작을 보여줍니다.

 

약 50초간 작동되는 오토메이션은 마치 한 편의 동화와 같은 환상적인 세계를 선사합니다. 가장 먼저 수련 잎사귀가 마치 부드러운 산들바람에 가볍게 흩날리는 듯한 자태를 드러냅니다. 차임은 투명한 멜로디를 들려주고, 수련꽃은 서서히 피어납니다. 페어리는 잠에서 깨어나 고개를 들어 화관의 중앙에 사뿐히 앉은 나비를 감상합니다. 나비는 공중으로 날아올라 날개를 파닥이며 빙빙 돕니다. 모두가 동시에 움직인 이후에, 나비는 보금자리로 돌아가고, 요정은 다시 잠이 들고, 수련의 부드러운 움직임도 마침내 멈춥니다.

페 옹딘

놀라운 감동을 이끄는 우아한 페 옹딘의 실루엣은 화이트 골드 소재에 화려하게 반짝이는 장식을 더하여 완성됩니다. 페어리의 보디스와 스커트에 세팅된 사파이어는 그라데이션을 펼쳐내고, 아쿠아마린으로 표현한 얼굴에 다이아몬드 헤드 드레스를 장식했습니다.

 

빛은 페어리의 반투명한 날개를 통과하여 네이비 블루와 터콰이즈에 이르는 다채로운 컬러를 드러내고, 페어리는 불규칙한 리듬으로 날개를 움직입니다. 내부에 숨겨진 미니어처 메커니즘은 페어리의 유려한 움직임에 생명력이 살아나게 합니다.

  • 페 옹딘,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사파이어, 밀키 아쿠아마린, 플리크-아-주르 에나멜.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페 옹딘
에나멜 기법을 적용하기 전과 후의 페어리 날개,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페어리의 가슴 부착,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뒤에서 바라본 페 옹딘,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페 옹딘,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수련 잎사귀와 꽃

오토마트 페 옹딘의 상단을 장식하는 거대한 수련 잎사귀는 60개 에나멜 스트립의 조립으로 피어나고, 애니메이션이 시작되면 부드러운 흔들림을 보여줍니다. 이 프로젝트에서 메커니즘을 통해 오토메이션 요소들이 구동되도록 최대한 가볍게 제작하는 것이 기술적인 숙제였습니다. 이를 위해 아주 얇은 두께의 수련 꽃잎을 수작업으로 형태를 잡은 후 에나멜링 기법을 더하여 완성했습니다.

  • 꽃봉오리, 에나멜 스트립 위에 핑크 사파이어 장식,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꽃봉오리, 에나멜 스트립 위에 핑크 사파이어 장식.

  • 수련 트레이 위의 꽃 디테일,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수련 트레이 위의 꽃 디테일.

나비와 무당벌레

이 작품은 반클리프 아펠의 빠삐옹 클립과 함께 진정한 하이 주얼리로 손꼽힙니다. 특별한 연구를 거쳐 하늘로 날아오르는 움직임을 구현했습니다. 마치 레이스 형태같은 로즈 컷 다이아몬드 오픈워크 디자인으로 완성되어 위와 아래 모두에서 젬스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4개의 핑크 사파이어는 불꽃같은 오팔을 닮았고 여성스러운 빛으로 반짝이며 전체 구성을 한층 강조합니다.

 

시간을 따라 굳건하게 시계를 지키는 무당벌레는 섬세한 비율과 세련된 미스터리 세팅의 조합으로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젬스톤마다 수작업으로 한층 반짝임을 더해 매끄럽고 둥근 양각 효과를 연출하며, 다이아몬드는 작품의 존재감을 강조하며 행운을 상징하는 생물이 지닌 도트 형태를 연상시킵니다.

  • 수련꽃이 피어나며 나비가 날아오르는 모습,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핑크 사파이어, 호주산 화이트 오팔,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나비와 무당벌레
화이트 골드 나비 날개 위에 오팔 배치,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화이트 골드 나비 날개 위에 다이아몬드 배치,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화이트 골드 나비 날개 위에 오팔 배치,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
나비,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핑크 사파이어, 호주산 화이트 오팔, 페 옹딘 오토마통.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 반클리프 아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