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스토리

윈저 공작 부인: 열정에 대한 이야기

1937년, 월리스 심슨은 대영 제국의 프린스 에드워드와 결혼하여 윈저 공작부인이 되었습니다. 이 결합은 대담한 미국인과 “사랑하는 여자”와 결혼하기 위해 1936년 퇴위한 영국 왕실의 후계자 간의 열정으로 논란이 되었습니다.
그들의 러브 스토리는 반클리프 아펠의 수많은 피스에 표현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 커플도 주얼리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었고, 공작은 메종의 디자이너와 수 시간을 씨름하여 공작부인을 위한 주얼리를 개발하고 맞춤 제작했습니다. 루비와 다이아몬드 크라바트 네크리스(1936년), 사파이어와 다이어몬드 자르티에르 브레이슬릿(1936년), 다이아몬드와 미스테리 세트 루비 두 플륌 클립(1936년)이 대표적입니다. 

메종의 가까운 친구인 윈저 공작부인은 당시 반클리프 아펠의 예술 감독이었던 르네 퓌상으로 하여금 목 주위에 오픈 혹은 클로즈드 상태로 착용하거나 브레이슬릿으로서 손목에 우아함을 더할 수도 있도록 디자인된 지프 네크리스를 제작하도록 영감을 주었습니다.

  • "윈저 공작부인(Duchess of Windsor)의 크라파트 네크리스 드로잉, 1939년 반클리프 아펠 아카이브"

    윈저 공작부인(Duchess of Windsor)의 크라파트 네크리스 드로잉, 1939년 반클리프 아펠 아카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