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톤

반클리프 아펠과 피에르 드 케렉테르

클로드 아펠은 “모든 스톤에는 저마다의 고유한 영혼이 새겨져 있습니다.”고
말하곤알프레드 반 클리프(Alfred Van Cleef)의 조카인 클로드는 '살아있는 불꽃'에 매료되어 스톤의 신비로움을 찾기 위해 전 세계를 여행했습니다. 

피에르 드 케렉테르는 첫눈에 황홀함을
가져다 줍니다.

한 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피에르 드 케렉테르는 반클리프 아펠의 창의적인 세계에 중심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1906년 설립 이래 메종은 엄격한 기준으로
최고의 소재를 선별해 왔습니다. 

투명한 다이아몬드에서 다채로운 컬러의 스톤에 이르기까지, 반클리프 아펠
물리적 탁월함뿐 아니라 젬스톤을 진정으로 독특하게 만드는 진귀한 영혼을
담아낼 수 있는지도 고려합니다.

 

 

 

스톤은 컬러, 투명도, 순수도, 강렬함, 중량, 완벽한 컷과 같은 객관적인 기준을
뛰어 넘어 연금술사의 비밀을 간직한 듯한 특별함으로 감각을 일깨우곤 합니다.
피에르 드 케렉테르는 독특한 감각을 불러 일으키며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아
매혹적인 컬러의 심연을 들여다보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