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품

“트레인 블루” 파우더 케이스: 속도를 향한 찬사

1930년대 초반 자동차 애호가들 사이의 유행은 “블루 트레인 레이스”였습니다. 모험심 가득한 드라이버들은 프랑스의 리비에라를 따라 해변 리조트가 위치한 칼레와 칸 사이를 누비는 전설적인 트레인 블루와 속도를 겨루고자 했습니다. 1931년 벤틀리의 회장이자 1928년부터 1930년까지 르망 24시 레이스의 우승자였던 울프 바나토(Woolf barnato)는 칸부터 칼레까지의 코스에서 트레인 블루를 꺾겠다는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내기에서 이겼을 뿐 아니라 기관차가 칼레에 도착하기도 전에 영국에 당도했습니다.

이 승리를 기념하는 의미로, 그는 반클리프 아펠에 아내에게 선물할 파우더 케이스를 제작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뛰어난 양각 효과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정신없이 빠르게 진행되는 대회가 그려져 있습니다. 길을 따라 줄지어 있는 에메랄드 옆으로는 사파이어가 세팅된 유선형 기차가 다이아몬드 레일을 달리고, 기관차에서 뿜어져 나오는 정교한 증기 기둥은 전체 풍경에 활력을 더합니다.

  • Train bleu powder case, circa 1930, Van Cleef & Arpel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