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품

오토마트 페 옹딘

메종의 가장 매혹적인 오브제인 오토메이션의 역사는 시간의 지배와 기술뿐 아니라 워치메이킹의 등장과 발전에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습니다. 

이 전통의 일환으로 반클리프 아펠은 2016년 최초의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인 오토메이트 페 옹딘을 처음으로 공개합니다.

이 독특한 피스는 7년 간의 작업과 오토메이션 메이커 프랑수아 쥐노와의 긴밀한 협업의 결과물입니다. 주얼리와 워치메이킹 전통을 넘나들며, 보석 세공사, 주얼리 메이커, 젬 세팅 장인, 에나멜 장인, 나무 세공사와 같은 다양한 분야의 장인들이 지닌 전문 기술을 한데 모은 것입니다. 

 

 

 

  • 수련과 나비의 모습, 오토메이트 페 옹딘, 반클리프 아펠

    수련과 나비의 모습

  • 오토메이트 페 옹딘의 모습, 스톤 및 장인 정신, 반클리프 아펠

    오토메이트 페 옹딘의 모습, 스톤 및 장인 정신

아주 복잡한 구조 덕택에 시간을 알리는 것 외에도 다양한 요소가 조화롭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작품은 역동성과 가벼움, 자연의 아름다움, 잠에서 깨어난 요정의 우아함, 진귀한 스톤과 에나멜의 미묘한 뉘앙스가 어우러진 시적인 미학 정신으로 훨씬 아름답게 빛납니다.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를 통해 반클리프 아펠이 들려주는 이야기의 세계는 메종의 창의력과 탁월한 노하우에 녹아들어 진정한 놀라움을 불러 일으킵니다.

 

 

 

반클리프 아펠은 오토메이트 페 옹딘을 완성하기 위해 작가 겸 저널리스트 니콜라스 파울크스와 공동으로 오토마타(Automata, 출판사: Éditions Xavier Barral)를 출간하였습니다. 이 작품은 사진과 아카이브 문서의 재해석으로 구성되어, 고대부터 현재에 이르는 오토메이션의 대서사시를 따라갑니다.

 

 

 

오토메이트 페 옹딘의 구아슈 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