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
  • 검색 검색
  • 위시 리스트 위시 리스트
    close popin 내 쇼핑백

    영감


    행운

    돌아가기

    "행운을 얻기 위해서는 행운을 믿어야 한다." 남편 알프레드 반클리프와 함께 메종을 설립한 에스텔 아펠의 조카, 자크 아펠이 즐겨 하던 말입니다. 

    반클리프 아펠이 생각하는 행운은 기회입니다. 세계와 자연이 만들어준, 그래서 꼭 잡아야 하는 기회를 뜻합니다. 긍정적이고 시적인 세계관이 담겨있는 메종의 작품들은 지난 1세기 동안 행운에 대해 경의를 표해왔습니다. 무당벌레, 네 잎 클로버, 요정, 유니콘들은 자신들의 조용한 세계에 살면서 시적이면서도 조화로운 세계관을 제공합니다.

    스톤을 찾기 위해 세계 곳곳을 탐험하고 먼 나라에 대한 호기심을 통해 메종은 행운의 심볼을 재해석한 창조적인 제품을 선보입니다.

    행운은 성취하는 것입니다. 네 잎 클로버는 행운이 보내는 신호에 주의를 집중해 이를 놓치지 않고 포착하는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보상입니다. 프랑스의 유명 시인 르네 샤르(René Char)가 "자신의 행운을 받아들이고 꼭 잡아야 한다. 그리고 위험에 대담하게 맞서라. 행운은 당신을 주목하고 당신의 행동에 익숙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듯이 메종에게 행운은 행동하는 것입니다.

    관련 주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