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1920년대

반클리프 아펠은 아르 데코의 기하학적인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제품을 제작 했습니다.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에 대한 깊은 애정은 "화이트 주얼리"로 알려진 탁월한 유연함을 지닌 매혹적인 피스를 탄생으로 연결됐습니다.

1923

오리엔탈 감성을 향한 열정

1922년, 투탕카멘의 무덤이 발견되면서, 유럽에 오리엔탈리즘의 바람이 불었습니다. 메종은 일본과 중국, 인도 뿐 아니라 이집트 문화의 현대적인 매력에서 많은 영감을 받게 됩니다. 이국적인 모티브와 새로운 소재를 통해 반클리프 아펠의 주얼리와 오브제에 아름다움을 더합니다. 

1923

메종의 첫 시크릿 타임피스 탄생

반클리프 아펠이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를 이용해 시크릿 타임피스를 제작합니다.

 

1925

파리 현대 장식미술·산업미술 국제박람회

파리 현대 장식미술·산업미술 국제박람회에 참가한 반클리프 아펠은 루비와 에메랄드, 다이아몬드가 세팅된로즈(Roses) 브레이슬릿으로 그랑프리 수상하게 됩니다.

1926

메종의 아트 디렉팅 듀오

설립자 부부의 딸인 르네 퓌상은 메종의 아트 디렉터로 활약하면서 디자이너 르네 심 라카즈와 협업을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대담한 상상력을 통해 반클리프 아펠만의 독특하고 탁월한 스타일을 구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