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한 노하우

반클리프 아펠의 제품을 밝혀주는 장인의 기술, 기요셰 기법

골드 세공 기술과 요리 예술로부터 영감을 받아 탄생한 기요셰 기법은 1910년대부터 메종의 오브제, 액세서리, 시계, 주얼리를 제작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 빠삐옹 클립, 골드 기요셰 및 반투명 에나멜, 1966년

  • 워치 펜던트, 플래티넘 기요셰, 반투명 에나멜, 펄, 다이아몬드

선레이 패턴, 물결 모양의 선, 십자형 배열 무늬는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빛이 은은하게 교차하면서 다채로운 빛을 발합니다.

이 기법은 주로 프레셔스 메탈 표면에 섬세한 줄무늬를 새기는 데 사용되었으며 오늘날에는 마더 오브 펄에도 활용하고 있습니다. 선레이 패턴, 물결 모양의 선, 십자형 배열 무늬는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빛이 은은하게 교차하면서 다채로운 빛을 발합니다.

  • 레이디 아펠 페어리 루즈, 골드 기요셰 위반투명 에나멜

반클리프 아펠의 시계 다이얼에서 처음 선보인 이 기법은 1930년대에 케이스, 파우드 컴팩트, 미노디에르에도 사용되었습니다.

  • 파우더 컴팩트, 골드 기요셰, 1940년대 후반

  • 시가렛 케이스, 골드 기요셰, 다이아몬드, 1930년대 후반

오늘날 이 과정은 메종의 컬렉션, 특히 2018년부터 알함브라 작품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행운을 상징하는 아이코닉한 모티브는 기요셰 골드로 제작되어 빛을 받아 화려하게 빛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