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메이킹

반클리프 아펠의 포에틱 아스트로노미

반클리프 아펠은 밤하늘 속 행성이 펼치는 무곡을 담아내고 별자리를 헤아리며 여기저기 흩어진 별을 한 곳으로 모아 우주의 흐름에 따르는 삶을 소망합니다. 바로 이 꿈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메종 고유의 포에트리 오브 타임을 연상시키는 진귀한 워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장엄한 우주의 모습와 탁월한 시계 제작 기술이 만나 탄생한 미드나잇 인 파리, 레이디 아펠 주 뉘, 미드나잇 플라네타리움, 주디악 뤼미뉴 컬렉션 속 시계들이 매 순간 특별한 감정을 선사합니다.

광활하고 다채로운 우주의 모습은 1920년대부터 반클리프 아펠의 창의적 비전에 더욱 풍부한 영감을 불어넣었습니다. 메종은 정교한 24시간 무브먼트와 플라네타리움 디자인 및 온 디멘드 라이팅으로 완성되는 위대한 메커니즘을 통해 우주를 형상화했습니다.

스톤 선정뿐 아니라 에나멜 기법, 하드 스톤 마쿼터리 공예, 골드 위에 자리한 양각 조각과 같은 정교한 전통 공예 기술이 어우러진 워치메이킹 노하우가 모든 워치 제품에 담겨 있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 우주를 담은 진정한 미니어처 작품이 탄생하고, 마치 몽환적인 꿈과 신비한 세계로 들어가는 듯한 감성을 불러일으킵니다.